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日지도자들 야스쿠니 공물료·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송고시간2022-08-15 13:33

댓글
야스쿠니신사 참배한 日경제산업상…기시다 내각서 첫 사례
야스쿠니신사 참배한 日경제산업상…기시다 내각서 첫 사례

(도쿄 교도=연합뉴스)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산업상이 13일 오전 일본 도쿄도 지요다구 소재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후 이동하고 있다. 작년 10월 기시다 후미오 내각이 발족한 후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사실이 확인된 것은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이 처음이다. 그는 자민당 최대 파벌인 아베파 소속이며 이달 10일 개각 때 각료로 다시 기용됐다. 야스쿠니신사에는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를 비롯한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sewo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는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패전일에 즈음해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료를 내거나 참배한 데 대해 유감을 밝혔다.

외교부는 15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본의 책임있는 인사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봉납했다.

봉납은 '자민당 총재' 명의로 이뤄졌으며 기시다 총리가 사비로 비용을 충당했다.

또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지난 13일 기시다 내각 현직 각료로는 처음으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데 이어 이날엔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전보장 담당상과 아키바 겐야 부흥상이 참배했다.

일본 패전일에 현직 각료가 참배한 것은 2020년부터 3년 연속이다.

아울러 하기우다 고이치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도 이날 오전 참배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