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훈식 사퇴'에 李 "통합 동참해달라", 朴 "어깨 무거워져"

송고시간2022-08-15 17:20

댓글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15 srbaek@yna.co.kr

(서울·목포 = 연합뉴스) 고상민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당 대표 후보가 15일 중도사퇴한 것을 두고 경쟁 주자인 이재명·박용진 후보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유력 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당의 통합'을 거듭 강조한 반면 박용진 후보는 "어깨가 무거워졌다"며 추격 의지를 더욱 불태웠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목포에서 토크콘서트 행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통합의 가치를 말하던 강 후보가 사퇴해 아쉽다"며 "강 후보가 주창했고 저 역시 공감하는 통합의 민주당을 만드는 길에 (강 후보가) 앞으로도 함께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강 후보와 같은 훌륭한 차세대 리더를 발굴했다는 것도 하나의 성과"라며 "우리는 결국 함께 갈 동지이고 통합의 민주당 구성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한 강훈식
민주 당대표 후보 사퇴한 강훈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2.8.15 [공동취재] srbaek@yna.co.kr

강 후보의 사퇴로 일대일 구도가 되며 이 후보를 겨냥한 박 후보의 공세가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나친 내부 갈등은 지양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후보는 광주 기자회견에서 강 후보의 사퇴를 언급하며 "이제 경선이 1대 1 구도로 전환됐다. 어깨가 무거워졌다"면서 "(강 후보의 선거 슬로건이었던) '쓸모 있는 정치'와 민주당의 기본과 상식을 위해 뛰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세대인 97세대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민주당의 새로운 10년을 (강 후보와) 함께 책임지겠다"며 "아직 전체 유권자의 70% 이상이 투표하지 않았다. 경선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