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대통령실과 자진사퇴 조율? 얘기하길래 일언지하 거절"

송고시간2022-08-16 09:17

댓글

"'尹 6월 독대' 부인,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못하지 않아"

이준석 기자회견
이준석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1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한 것과 관련해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윤 대통령과의 독대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대 관련) 보도가 나오고 대통령실 반응이 '저녁 식사를 하지 않았다'여서 대통령실에 확인했다"며 "저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너희에게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생각해) 가만히 있었는데 다음날에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게 했는데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 XX, 저 XX' 발언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제가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주말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당시에는 그러려니 했던 것들, 우연의 일치인가 생각했던 것들이 '체리따봉' 같은 것을 겪고 나니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지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취임식 때도 대통령 뒤에 제 얼굴이 안 나오고, 저는 카메라에서 사선에서 벗어나 있었다"며 자리 배치가 의도적일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지난달 초 윤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그게 다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언급하며 "사후에 후회했던 지점이 박 전 대통령이 독주할 때 미리 견제하지 못했고, 유승민 전 의원을 쫓아내려 했을 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며 "공천학살 때 '진박'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분들이 나왔을 때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익명 인터뷰하고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결코 '윤핵관'이 못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