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尹측과 사퇴 조율說에 "누가 얘기하길래 일언지하 거절"(종합)

송고시간2022-08-16 12:00

댓글

"'尹 6월 독대' 부인,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내 징계에 정무적 판단"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못하지 않아"

이준석 기자회견
이준석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8.13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지난달 초 윤석열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누가 그런 얘기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지난달 초에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한 중재안이 오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맞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그게 다다. 저는 일언지하에 '그런 얘기 하지도 말라'고 그랬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고 이러면 '당신들이 나가서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라고 할 거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제안을 한 주체에 대해 "여러 주체가 있었다"며 "그런 이상한 제안을 할 것 같아서 사람을 안 만나는데 그랬더니만 '이준석에게 전해라'라는 식으로 억지로 꽂아놓은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저 돕는 사람들한테도 '아무것도 전달하지 마라' 그런다"며 "이상한 거 전달한 다음에 '이준석한테 이거 협상했다' 이런 식으로 할까 봐, 그런데 그 안에 보면 별의별 것이 다 있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윤리위 징계에 윤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징계절차 개시 안 하기로 했던 건을 징계절차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그때는 정무적인 판단이 있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한 것과 관련해서도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자신을 가리켜 '이 XX, 저 XX'라고 지칭한 것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제가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에는 그러려니 했던 것들, 우연의 일치인가 생각했던 것들이 '체리따봉' 같은 것을 겪고 나니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지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취임식 때도 대통령 뒤에 제 얼굴이 안 나오고, 저는 카메라에서 사선에서 벗어나 있었다"며 자리 배치가 의도적일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를 언급하며 "사후에 후회했던 지점이 박 전 대통령이 독주할 때 미리 견제하지 못했고, 유승민 전 의원을 쫓아내려 했을 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며 "공천학살 때 '진박(眞朴)'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분들이 나왔을 때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익명 인터뷰하고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결코 '윤핵관'이 못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