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방관 극단선택 올해 벌써 10명…소방청, 정신건강 관리 나선다

송고시간2022-08-16 12:00

댓글

5년간 67명, 연평균 13.4명…상관 갑질 방지 대책 아직 없어

119가 보내는 구조요청…소방관 정신건강 '적신호'(CG)
119가 보내는 구조요청…소방관 정신건강 '적신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최근 5년간 극단적 선택을 한 소방공무원이 연평균 13명을 넘는 수준으로 나타나 소방청이 소방관 정신건강 관리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소방청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소방공무원은 67명으로, 연평균 13.4명꼴이라는 통계 분석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15명, 2018년 9명, 2019년 14명, 2020년 12명, 2021년 17명이다. 올해도 10명이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었다.

근무연수로는 10년 이내가 46.4%로 가장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MZ세대(20·30대)가 49.3%(2022년 70%)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극단선택의 70%는 5∼9월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 인력 증가를 고려하면 전체 소방공무원 대비 자살률은 2017년 10만명 당 31.2명에서 2021년 26.2명으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소방청은 설명했다.

이번 집계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지난 6월 이후 부산과 과천에서 극단 선택으로 사망한 소방공무원 2명은 모두 임용된 지 3달 남짓 된 초임 소방관으로, 직속상관의 갑질과 괴롭힘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최근 5년간 소방공무원 자살 현황
최근 5년간 소방공무원 자살 현황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청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우울증 등에서 자해, 자살로 이어지는 전이 과정을 차단하기 위해 환경조성, 조기 진단, 집중 관리, 치유 지원 등 4가지 추진전략을 마련하기로 했지만, 직장 내 갑질과 괴롭힘에 대한 뚜렷한 대책은 아직 내놓지 않았다.

소방청은 지난달 초 이흥교 청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조직 내 갑질에 엄중하게 대응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나, 기존에 있던 '원클릭신고센터'를 적극 활용하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에 그쳤다.

이밖에 소방청은 MZ세대 직원과 소방관서장이 만나 세대 간 가치를 공유하고 이해할 수 있는 '리버스 멘토링'(젊은 세대가 선배 관리직에게 조언하는 활동) 제도를 운용해 조직 내 소통과 화합의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극단적 선택이 자주 발생하는 고위험 시기와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사건이 발생한 기간에는 찾아가는 전문상담사와 소방관서별 생명존중 협력담당관을 통해 생명존중 예방교육, 고충상담 및 긴급 심리지원을 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전국 4개 권역(강원, 전북, 경북, 충북 지역) 11개 소방서와 서울대학교병원 간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우울증·PTSD·불안장애 등 정신건강의학과 분야의 상담·진료를 제공하는 온라인 비대면 진료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