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일방적 한일관계 개선 추진, 日에 잘못된 신호 줄 것"

송고시간2022-08-16 10:24

댓글

대통령 경축사 비판 "DJ-오부치 선언, 통렬한 반성·사죄서 출발"

광복절 경축사 메시지 비판…"때 놓치지 말고 전면 인적쇄신 나서야"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식민 지배의 역사를 정치적 지배라고 순화할 만큼 윤 대통령의 메시지는 국민이 아닌 일본만 향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위안부 문제 등 현안을 외면한 채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라는 모호한 수사만 남발했다"며 "같은 날 기시다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대금을 봉납했고, 관료들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본뜻은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에서 출발하는 것"이라며 "원칙도, 국민적 공감도 없는 일방적인 한일관계 개선 추진은 오히려 일본 정부에 잘못된 신호를 주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또 "국민 10명 중 7명이 국정 운영을 잘못한다고 하고, 국민 과반이 책임은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고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는데도 윤 대통령은 인적 쇄신이 아니라 오히려 측근 인사 보강에 나설 것이라고 한다"며 "지금껏 인사가 문제라고 여러 차례 지적하는데도 국민이 기대한 전면적 인적 쇄신과 국정 기조 전환은 묵살될 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성난 민심을 받들어 때를 놓치지 말고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