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선일 투표함 이송 막은 유튜버 2명 구속영장 기각(종합)

송고시간2022-08-16 20:09

댓글

법원 "증거자료 이미 확보…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

투표함
투표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올해 3월 대통령 선거 당일 인천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며 투표함 이송을 방해한 유튜버 2명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소병진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오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A(32)씨 등 유튜버 2명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소 부장판사는 "광범위한 수사를 통해 상당한 증거자료들이 확보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건의 동기와 경위, 수사와 심문에 대한 태도, 출석 상황, 일정한 주거 등을 보면 현 단계에서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경찰은 A씨 등 2명과 같은 혐의로 B(39)씨 등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 연구소' 관계자 4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대선 당일인 지난 3월 9일 오후 8시께 인천시 부평구 지역 개표소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투표함 이송을 막아 선거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누군가가 투표함을 들고 옮겼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한 뒤 다음 날 오전 4시 30분까지 8시간 넘게 투표 사무 관계자들과 대치했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부정선거가 의심돼 투표함 이송을 막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투표함 주변에 수백명이 몰려 있었지만, 수사 결과 대부분은 유튜브 방송을 보고 구경하러 온 사람이거나 행인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s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