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확대명' 민주당, '개딸' 팬덤정치…언제든 또 폐족될 것"

송고시간2022-08-16 10:28

댓글

이재명 겨냥 견제구…'김혜경 법카 유용 의혹' 재차 거론

발언하는 송언석
발언하는 송언석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재명 의원이 '확대명'(확실히 당 대표는 이재명)으로 선두를 달리는 데 대해 "개딸 팬덤정치"라고 비판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맞붙었던 이 의원을 직접 겨냥함으로써 보수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는 동시에, 정기국회를 앞두고 이 의원을 중심으로 전열을 재정비하려는 민주당에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풀이된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확대명'은 민주당이 오만과 독선의 감옥에 갇혀 있는 갈라파고스 정당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임을 자명하게 하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런 '개딸'식 팬덤정치를 지속한다면 민주당은 언제든 또다시 폐족의 길로 들어설 것이 자명하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 의원은 자신이 대표가 되면 특검이나 탄핵 등 당의 주요 현안을 모두 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며 "속내는 이재명 의원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개딸'들을 동원해 자신의 대권가도에 방해되는 견제 세력을 모두 제거하겠다는 섬뜩한 의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죄송하게도 국민의힘이 지금 국민들께 꾸지람을 듣고 있다"며 "저를 포함한 당 구성원들이 하루빨리 전열을 재정비해 책임을 다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치열하게 노력하겠다. 제가 앞장서겠다. 믿고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인사말하는 김기현 의원
인사말하는 김기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불법유용 의혹 수사 참고인 김모 씨가 검찰 조사 후 숨진 채 발견된 일을 꺼내 들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숨진 김 씨는 법인카드 불법유용 사건에서 '바꿔치기 결제'에 사용된 신용카드 소유자로, 사건의 핵심 인물이었고 민주당 대선 경선 기간인 지난해 7월부터 김혜경 씨의 수행차량 운전기사로 활동했다"고 했다.

이어 "김씨는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였던 2020년, 경기도의 정책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각종 교부금 심사를 담당하기까지 했다"며 "이 정도 관계라면 최측근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인데 이 의원은 계속 '나와 관계없는 사람'이라며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고 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의원을 겨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도 없고 세 치 혀로 진실을 덮을 수도 없다"며 "이 의원은 더이상 방탄용 전당대회에 숨지 말고 국민들 앞에 숨김없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