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물가에 추석 선물도 사전예약이 대세…5만원 미만 제품 잘 팔려(종합)

송고시간2022-08-16 17:45

댓글
추석 선물
추석 선물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고물가 상황 속에서 추석 선물세트도 할인받아 구매할 수 있는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마트[139480]는 이달 1∼15일 사전예약 판매 매출이 지난해 추석 직전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전예약의 경우 행사 카드로 구매 시 최대 40%를 할인해주고 금액별로 상품권도 증정하기 때문에 저렴하게 선물을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몰리고 있는 셈이다.

전날까지 판매된 사전예약 선물세트 중에는 5만원 미만 제품 비중이 84%를 차지했고, 올해 처음 선보인 선물세트 공동구매는 펀딩 시작 사흘 만에 '완판'되기도 했다.

전체 선물세트 판매량에서 사전예약 구매가 차지하는 비중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추석 때 사전예약 판매 비중은 33%였지만 올해 설에는 44%까지 뛰었다.

이마트는 이런 추세를 고려해 올해 사전예약 판매 기간을 9일 늘려 이달 31일까지 진행한다.

또 5만원 미만 실속 선물세트 종류도 지난해 추석 때보다 3배가량 많은 11종으로 늘렸다.

이마트 관계자는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최근 폭우 등으로 물가 폭등 우려가 커지면서 선물세트를 미리 저렴하게 사두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도 같은 기간 사전예약 판매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5%가량 증가했다.

전체 선물세트 판매량 가운데 사전예약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을 넘었고, 5만원 미만 가성비 선물세트 판매도 지난해보다 35%가량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고물가로 선물 구매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5만원 미만 가성비 선물세트를 지난해보다 10% 확대해 전체의 절반가량까지 늘렸다고 설명했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