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모비스, 차량 내부 공기 정화 신기술 개발…자외선으로 살균

송고시간2022-08-16 11:00

댓글
내장형 공기살균기(파란색)와 항균 신소재(산화아연 등)를 적용한 에어덕트(노란색)
내장형 공기살균기(파란색)와 항균 신소재(산화아연 등)를 적용한 에어덕트(노란색)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자외선(UV)을 활용한 내장형 공기 살균 시스템과 항균 소재를 적용한 에어덕트(공기 통로)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기 살균 시스템은 차량 내부에서 순환하는 공기를 살균하고, 내부에서 정화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실내 공기 정화를 위해 차량 에어컨 필터를 통해 오염물질을 걸러주거나 실내에 별도의 공기정화장치를 장착해야 했다.

현대모비스의 시스템은 UV 광촉매 살균 방식으로 차량 내부 기계장치의 세균을 제거한다.

UV 광촉매 살균은 UV LED(발광 다이오드)를 광촉매 필터에 조사(照射)시킬 경우 발생하는 살균물질을 활용해 공기를 살균하는 방식이다. 공기 살균 시스템이 가동되면 차량 내부 공기를 빨아들인 뒤 UV 광촉매 살균을 거쳐 깨끗한 공기로 내보내게 된다.

화학 약품이나 중금속을 사용하지 않고 유해 세균을 안전하게 제거하는 방법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기술 개발 과정에서 살균 효과도 검증했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의 외부 기관 시험 결과, 공기 살균 시스템 가동 후 공기 중에 떠다니는 황색포도상구균의 농도가 9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시스템은 차량 대시보드 내부의 유휴 공간에 장착되고, 운전자는 차량의 정보 표시 시스템과 연동해 차량 내부의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강력한 항균 성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산화아연 등을 적용한 에어덕트도 개발했다. 산화아연 등의 신소재가 적용된 제품은 항균성 평가에서 황색포도상구균 등에 대해 99.9% 항균력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현대모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공유 차량 활성화 등으로 이번에 개발된 신기술이 시장에서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재섭 현대모비스 의장모듈설계섹터장은 "탑승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이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하고 있다"며 "고객의 관점에서 다양한 혁신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의 항균 기능 에어덕트
현대모비스의 항균 기능 에어덕트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