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원, 檢 자택 압수수색에 "30분만에 끝나…전화·수첩 5권 가져가"

송고시간2022-08-16 11:47

댓글

"정치적 잣대로 고발·조사 이해 못해…끝까지 잘 싸우겠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6일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자택이 압수수색을 당한 것을 두고 "제가 국정원의 어떤 비밀문건을 가지고 나왔는가를 보고 압수수색하지 않는가 생각했는데 가져간 것은 휴대전화, 수첩, 일정 등이 적혀 있는 다섯 권을 가져갔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 이후 YTN 방송에 출연해 "압수수색은 30분 만에 끝났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을 개혁한 저를 정치적 잣대로 고발하고 조사하고 압수수색하는 것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저는 끝까지 잘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또 "국정원 서버를 삭제 지시했다는데 왜 저희 집을 압수수색 하느냐. 국정원 서버를 압수수색해야지"라며 "좀 겁주고 망신을 주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기록 삭제·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날 오전 박 전 원장을 비롯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취재진 앞에 선 박지원 전 국정원장
취재진 앞에 선 박지원 전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오전 검찰의 압수수색을 마치고 여의도 자택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기록 삭제·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날 박 전 원장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2022.8.16 hama@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