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내일 첫 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주제 제한없이 질의"

송고시간2022-08-16 15:57

댓글

100일 소회·국정구상 공개할 듯…용산 청사서 40분간 진행

취임 100일 앞둔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앞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 하루 앞둔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2.8.1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첫 기자회견에 나선다.

회견은 오전 10시부터 40분간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 브리핑룸에서 진행된다.

연단 뒤편에는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는 문구가 쓰인 걸개가 걸린다.

김대기 비서실장 및 최상목 경제·이진복 정무·안상훈 사회·최영범 홍보·강승규 시민사회 수석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및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 대통령실 참모 8명이 배석한다.

윤 대통령이 먼저 15분간 모두발언을 통해 100일을 맞은 소회와 함께 국정운영의 구상을 밝히고, 이후 기자들 질문에 답할 계획이다.

모두발언 시간을 제외하면 약 10개의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최근 국정 지지도가 소폭 반등했으나 여전히 30% 안팎에 머물러 있는 와중에 현 정국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앞으로의 국정 운영 방향을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특별히 외부일정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그동안 아침마다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다양한 현안 질문을 받고 입장을 표명해 왔다.

100일 회견은 2∼3분 남짓한 출근길 문답의 심화 버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6일 브리핑에서 "주제 제한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며 "질문할 기자가 거수하면(손을 들면) 사회자가 호명해 지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실 출입 언론사 중 빠지는 매체가 없도록 최대한 노력했다. 언론을 통해 국민과 끊임없이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라며 "100일을 계기로 (대통령이) 회견하거나 소통하는 기회가 자주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보건복지부 등 내각 인선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깜짝' 인사 발표가 있을지도 관심이다.

윤 대통령이 브리핑룸을 찾는 것은 지난달 28일 한·인니 정상회담 후 공동 언론발표 이후 2번째다.

브리핑룸이 상대적으로 협소한 관계로 1사 1인이 참석한다. 내신뿐 아니라 외신도 참석한다. 취재진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를 먼저 받아야 한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