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일부 3선 "'기소 시 당직정지' 당헌개정, 지금 논의 부적절"

송고시간2022-08-16 16:18

댓글

3선 7명, 국회서 긴급 간담회…이원욱 "오이밭에서 신발 고쳐신지 말아야"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개정 문제와 관련해 16일 일부 3선 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3선 의원 7명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지금 이 논의가 이뤄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원욱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의원은 "(7명 가운데) 일부 개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낸 사람이 1명이었고, 나머지는 지금 현 상태에서 건드리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일부 개정 의견의 경우는 '정치자금 수수 등'으로 당직 정지 요건을 적시한 현행 당헌을 '중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앞서 이날 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는 '부정부패 관련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당헌 제80조 1항을 '하급심에서 금고 이상의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로 수정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 수사'에 악용될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의도이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집중적인 검·경 수사에 노출된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지키려는 '방탄용'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전준위의 의결안은 오는 17일 비대위와 당무위, 중앙위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이날 간담회는 이 안건을 비대위가 논의하기에 앞서 반대 의견을 규합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과전불납리(瓜田不納履·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지 말라)"라며 "일부 개정 필요성이 있다고 해도 지금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보편적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의 3선 의원 23명 가운데 김경협 남인순 도종환 민홍철 이원욱 전해철 한정애 의원 등 7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23명이나 되는 의원이 같은 의견을 다 낼 수 있겠느냐"며 "비대위원인 한정애 의원이 나머지 불참자들의 의견도 듣고 '몇 명은 어떤 의견'이라는 식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비대위원 중 이용우 의원은 초선 의원들의 의견을, 박재호 의원은 재선 의원들의 의견을 각각 취합해 비대위에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