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봉쇄된 중국 하이난에 한국인 여행객 21명 격리"

송고시간2022-08-16 16:29

댓글
'코로나 확산' 中 싼야에 의료진 6천여명 급파
'코로나 확산' 中 싼야에 의료진 6천여명 급파

(싼야 신화=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 조치가 내려진 중국 하이난성 싼야에 파견된 허난성 의료인이 11일 핵산 검사를 위해 현지 주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되는 중국 도시가 다시 속출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의료 자원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싼야에 6천여 명의 의료진을 급파했다. 2022.8.12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이 내려진 중국 하이난성에 16일 현재 한국인 여행객 21명이 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을 만나 "16일 오전 7시 기준 여행차 현지를 방문한 우리 국민 가운데 하이난성 싼야시 내 18명, 하이난성 하이커우시 내 3명이 숙소에 격리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4명은 봉쇄 이후 하이난성을 빠져나와 이미 중국 내 거주지에 복귀했다"고 설명했다.

하이난성 당국은 지난 6일부터 싼야 시내 및 시외 이동을 전면 제한했으며 봉쇄 지역을 하이커우시로 확대했다.

다만 10일부터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48시간 이내 2회 받을 경우에만 거주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당국자는 "하이난성 관할 공관인 주광저우 총영사관에서 격리 중인 21명이 신속히 거주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소통 체제를 유지 중"이라며 "원활한 귀환을 위한 영사 조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이난성 최남단에 위치한 싼야는 중국 내 대표적 휴양 도시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