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을 위한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

송고시간2022-08-16 16:49

댓글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하기 위한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
우리금융, 글로벌 산림 보전하기 위한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

[우리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민선희 기자 =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금융회사 최초로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통한 기후 위기 대응·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캄보디아에서 '레드플러스(이하 REDD+) 타당성 조사'를 수행했다고 16일 밝혔다.

REDD+는 개발도상국의 산림 보전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으로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에서 제안돼, 국제사회에서 기후 위기 대응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대표적인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외에도 생물다양성 보전, 개도국 빈곤 완화, 지역사회 소득 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국제 산림협력 경험이 풍부하고 REDD+ 민관협력을 다수 추진 중인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와 지난 6월 '탄소중립 및 ESG 경영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REDD+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우리금융은 금번 REDD+ 타당성 조사를 위해 아시아산림협력기구·캄보디아 산림청과 협력해 국내외 전문 조사단 9명을 캄보디아 현지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캄보디아 크라티에주(Kratie Province) 지역 내 15개 산림지역을 돌아보고, 사업 대상지의 타당성 조사 결과와 캄보디아 정부·지역 주민들과 논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확정해 본격적인 산림 보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글로벌 기후 위기 대응·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위해서는 국제적 산림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라며 "REDD+ 사업을 계기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기후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ss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