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美 국채 보유액 7개월 연속 감소…12년만에 최저

송고시간2022-08-16 18:06

댓글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액이 7개월 연속 감소하면서 1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달러
미국 달러

[계면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 재무부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6월 기준 중국의 미 국채 보유액은 9천678억 달러(약 1천268조8천억원)로 전월보다 130억 달러(약 17조430억원) 감소했다.

중국의 미 국채 보유액은 7개월 연속 감소해 1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라고 펑파이신문 등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지난 5월에는 9천808억달러(약 1천285조8천억원)로 201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1조달러를 하회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금리와 반대로 움직이는 채권 가격이 하락, 평가 손실이 확대된 데다 미국과 갈등을 빚는 중국이 보유량을 줄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치연구소 왕융중 주임은 "과거 미 국채는 우량 안전 자산으로 여겨졌으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 미국이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면서 인식이 바뀌었다"며 "미중이 충돌하면 중국 보유 미 국채가 동결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보유를 줄인 것"이라고 말했다.

푸단대 글로벌 거버넌스 연구원 황런웨이 상무부원장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미국의 제재에 대비해 달러 보유량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해외 투자자들의 6월 미 국채 보유액은 7조4천300억달러(약 9천800조원)으로 전달보다 51억달러(약 6조6천800억원) 증가했다.

일본의 보유액은 전달보다 126억달러(약 16조5천억원) 늘어난 1조2천363억달러(약 1천621조4천억원)로 세계 1위를 지켰다.

pj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