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남 남해안 중심 최대 60.5㎜ 비…나무 쓰러짐 신고 잇따라

송고시간2022-08-16 22:03

댓글
경남 강수량 상황
경남 강수량 상황

[부산지방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정체전선 영향으로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16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까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고성 개천 60.5㎜, 창원 진북 50.5㎜, 하동 화개 45.5㎜, 남해 43.7㎜, 합천 가야산 42.0㎜, 거제 장목 39.5㎜, 산청 39.1㎜, 창녕 37.5㎜, 밀양 송백 35.0㎜ 등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가운데 경남소방본부에는 호우 관련 신고가 총 4건 접수됐다.

오후 6시 54분 김해시, 오후 7시 54분 진주시, 오후 8시 59분 함안군에서 도로에 나무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각 1건씩 접수됐다.

또 오후 6시 47분께 사천시 한 도로에 물이 들어찼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 당국이 출동했다.

산림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경남지역에 산사태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17일까지 경남 내륙 10∼60㎜, 남해안 30∼100㎜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남해안 지역 많은 곳은 150㎜ 이상 비가 내릴 전망이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