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이준석 전날 만찬 회동설에…朱 "노코멘트"

송고시간2022-08-16 22:38

댓글

기자간담회선 "李 회견서 부담준다 해서 접촉 못하고 있다"

상임전국위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상임전국위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5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6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전 대표가 지난 15일 저녁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언론은 16일 주 위원장과 이 전 대표가 전날 만찬을 함께 하며 최근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 당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 전환 전후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이 전 대표에게 자제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위원장은 이와 관련,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노코멘트"라며 함구했다.

다만 주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출범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선 이 대표와의 만남 여부를 부인했었다.

주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이 전 대표와 따로 연락하거나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면서 명백히 만나지 않겠다는, 만나는 게 서로에게 도움이 안 되고 부담을 준다고 한 뒤에는 접촉 시도를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밤 KBS 뉴스9에 출연해서도 '이 전 대표와 전혀 소통 안 하느냐'는 질문엔 "(이 전 대표와) 만남이 잘되지 않고 있고, 언론을 통해 한 말을 보면 '만나도 서로 불편할 것이다. 서로 입장만 곤란할 것이니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며 "저희는 언제든지 만남의 길을 열어놓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 '이 전 대표를 만나 직접 중재할 계획은 전혀 없느냐'는 거듭된 질문엔 "그런 노력은 했다. (노력) 했지만, (이 전 대표) 본인이 언론을 통해 만나지 않겠다고 하는 마당에 반복해서 만나자고 하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고 문제를 푸는 방법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