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행안부, 18일부터 3주간 추석대책기간 운영…물가 집중점검

송고시간2022-08-17 12:00

댓글
추석 앞두고 가공식품 물가 '껑충'
추석 앞두고 가공식품 물가 '껑충'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10일 서울의 한 재래시장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식용유, 밀가루, 부침가루 등이 크게 오르면서 7월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기대비 8.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 12월(8.6%) 이후 11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2022.8.10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와 함께 오는 18일부터 9월 8일까지 3주간을 '추석 명절 특별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추석 물가 관리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7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보다 6.3% 늘어 23년 8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주요 식자재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지난 11일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행안부는 이와 연계해 특별대책 기간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지자체별 합동점검반을 꾸린다.

점검반을 통해 추석 20대 성수품인 배추·무 등 농산물, 소고기·돼지고기 등 축산물, 오징어·고등어 등 수산물 위주로 가격 동향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가격·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또 각 시·도의 국·과장으로 이뤄진 '물가책임관'을 운영해 관할 지역의 물가 동향을 직접 살피도록 한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오는 29일부터 추석 전까지 국장급으로 편성된 지역책임관을 전 시·도에 파견해 추석 물가 관리상화을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안부는 하반기 지방공공요금이 생활물가 인상 요인이 되지 않도록 지자체와 공동으로 관리하고, 상·하수도 요금, 쓰레기봉투 가격, 시내버스 요금, 택시비 등 지방공공 요금이 동결되도록 지자체에 적극적으로 요청할 방침이다.

한편 행안부는 오는 18일 오후 2시 시·도 물가 담당 국장 회의를 열고 시·도별 물가 대응 상황과 대책을 점검한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