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서 '일본 영화' 특별기획전

송고시간2022-08-17 14:38

댓글

2010년 이후 데뷔 차세대 일본 감독 10인 작품 상영

'빛의 노래' 스틸 컷
'빛의 노래' 스틸 컷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10월 개막하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서 주목할 만한 차세대 일본 감독 10명의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올해 영화제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일본 영화의 새로운 물결'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2010년 이후 데뷔한 일본 감독들의 작품 가운데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작품을 선정해 상영한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각별한 애정을 보내는 미야케 쇼 감독의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과 노하라 다다시 감독의 '세 번째의, 정직'을 만날 수 있다.

노하라 다다시 감독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해피 아워'(2015),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스파이의 아내'(2020) 각본을 만든 바 있다.

'우리 집' 스틸 컷
'우리 집' 스틸 컷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저명한 감독들의 조감독 출신 작품들도 눈길을 끈다.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조감독 출신 가와와다 에마 감독의 '나의 작은 나라', 봉준호 감독의 조연출 출신이자 '실종'(2021)으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에 초청됐던 가타야마 신조 감독의 '벼랑 끝의 남매'가 상영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공식 초청, 수상한 바 있는 감독들의 작품도 즐비하다.

제40회 피아영화제 대상을 받은 기요하라 유이('우리 집'), 제30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을 받은 후지모토 아키오('내가 돌아갈 곳'),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상을 수상한 하루모토 유지로('유코의 평형추'), 제32회 마르세유국제영화제 대상을 받은 스기타 교시('빛의 노래'), 제74회 베니스영화제 오리종티 부문에서 주목받은 이가라시 고헤이('타카라, 내가 수영을 한 밤') 감독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 스틸 컷
'너의 눈을 들여다보면' 스틸 컷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영 작품 선정에는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을 비롯해 도쿄국제영화제 이치야마 쇼조 집행위원장, 오사카아시안영화제 데루오카 소조 프로그래머, 스킵시티국제D시네마영화제 하세가와 도시유키 프로그래머 등이 참여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5일 개막해 14일(금)까지 해운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열린다.

ljm70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