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네스코 대사에 박상미 교수…오사카총영사 김형준 전 춘추관장

송고시간2022-08-17 16:27

댓글

후쿠오카 총영사에 尹대통령 당선인 시절 경호 맡았던 박건찬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한지훈 기자 = 외교부는 17일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 대사에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를, 주오사카 총영사에 김형준 전 대통령실 춘추관장을 특임공관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가 한반도 주변 4강(미국·중국·일본·러시아) 대사와 주유엔대사 임명을 마무리한 뒤 처음으로 발표하는 공관장 인선이다.

박 주유네스코 대사 내정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심사기구 의장과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전문가다.

프랑스 파리에 소재한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는 유엔의 교육, 과학, 문화분야 전문기구인 유네스코 사무국과 협력을 담당하며 최근에는 한일간 역사적 갈등이 얽힌 세계유산 등재 등 민감한 현안도 다룬다. 학계 인사가 공관장에 발탁된 것은 처음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훌륭한 영어실력, 공공문화외교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유네스코에서 우리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알리고 민감한 현안 대처에서도 국익을 적극 수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오사카 총영사에 임명된 김형준 전 대통령실 춘추관장은 지일파 인사로, 게이오대 학부를 졸업하고 일본 기업의 한국지사장, 김앤장법률사무소 일본팀장 등을 지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소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사카라는 일본 제2 도시에서 우리 동포 권익 신장과 우리 기업의 활동 지원하는 데 최적임자로 판단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 당선인 비서실에서 국민소통팀장을 맡았던 경력이 있다. 윤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 간부를 맡았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박건찬 전 경북경찰청장은 주후쿠오카 총영사에 임명됐다. 박 내정자 역시 대선 이후 인수위에서 윤 당선인의 경호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풍부한 일본 경험을 갖고 있으며 과거 오사카 총영사관에서 영사로 근무 경험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모두 현직 외교관이 아닌 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 학자 등 외부 인사를 기용하는 특임공관장이다.

이와 함께 직업 외교관인 견종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이 주밴쿠버총영사에 임명됐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