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냉탕과 온탕 오간 KIA 박찬호 결승타…임기영은 첫 세이브

송고시간2022-08-17 21:54

댓글
8회 결승타 터뜨린 KIA 박찬호
8회 결승타 터뜨린 KIA 박찬호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쫓기는 5위 KIA 타이거즈가 선두 SSG 랜더스를 힘겹게 따돌리고 5할 승률(51승 1무 51패)에 복귀했다.

KIA는 17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SSG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8회 터진 박찬호의 결승 중전 적시타를 앞세워 4-3으로 이겼다.

KIA는 1회 무사 1, 2루에서 터진 나성범의 우월 석 점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나성범은 SSG 선발 김광현의 밋밋한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 뒤 'KIA 홈런존'을 직격하는 대포를 쐈다.

KIA는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가 개장한 2014년부터 우측 펜스 너머 잔디석에 '기아 홈런존'을 운영하고 있으며, 바운드 없이 홈런존 차량과 구조물을 맞히는 선수에게 전시 차량을 증정한다.

KIA 홈런존 넘겨 차량 보너스로 받는 KIA 우익수 나성범
KIA 홈런존 넘겨 차량 보너스로 받는 KIA 우익수 나성범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성범은 기아 홈런존에 전시 중인 '더 뉴 셀토스' 차량 구조물을 맞혀 2천630만원 상당의 동일 모델의 차량을 선물로 받는다.

이후 세 차례 병살타로 찬스를 살리지 못한 KIA는 3-0으로 앞선 8회초 SSG에 동점을 내줬다.

주포 최정이 KIA 네 번째 투수 김재열을 제물로 추격의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한유섬의 2루타, 전의산의 우전 적시타가 곧바로 이어져 SSG는 2-3으로 따라붙었다.

필승 계투조의 집단 부상으로 KIA 불펜이 크게 약해진 상황에서 야수마저 도움을 못 줬다.

후안 라가레스의 병살타성 타구를 유격수 박찬호가 뒤로 흘려 1, 3루 위기가 이어졌다. 결국 최주환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KIA는 8회말 선두 박동원이 몸 맞는 공으로 나가자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찬스를 잡았다.

동점의 빌미를 준 박찬호가 SSG 필승 불펜 노경은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쳐 한숨을 돌렸다.

프로 첫 세이브 올린 KIA 임기영
프로 첫 세이브 올린 KIA 임기영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9회 등판한 임기영은 최정에게 2루타를 맞아 2사 3루 재동점 고비를 맞았지만,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내 2012년 프로 데뷔 이래 처음으로 세이브를 따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