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첫 골은 내가 먼저!…손흥민 vs 황희찬 '주말 코리안 더비'

송고시간2022-08-18 10:19

댓글

20일 저녁 토트넘-울버햄프턴 EPL 맞대결

울버햄프턴전 출격할 손흥민
울버햄프턴전 출격할 손흥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시즌 마수걸이 득점은 내가 먼저!'

손흥민(30·토트넘)과 황희찬(26·울버햄프턴)이 '코리안 더비'에서 시즌 첫 골을 정조준한다.

토트넘과 울버햄프턴은 20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를 치른다.

EPL 무대를 누비는 두 한국인 공격수, 토트넘 손흥민과 울버햄프턴 황희찬이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어서 한국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득점 없이 도움만 1개씩 올려 '시즌 1호골' 신고를 향한 의지가 크다. 둘 중 누가 먼저 득점에 성공할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인 이유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코리안 더비'를 펼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황희찬이 지난 시즌 울버햄프턴에 입단한 가운데, 지난해 9월 리그컵 32강전에서 둘의 첫 대결이 성사됐다. 둘은 EPL에서는 올해 2월 25라운드에서 처음 맞붙었다.

첼시의 집중 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첼시의 집중 수비에 고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앞선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둘 다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현재 팀 분위기는 토트넘이 낫다.

개막전에서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시원하게 4-1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런던 라이벌 첼시와 2라운드에서는 극적인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활동량을 뽐낸 히샤를리송, 정교한 킥력을 자랑한 이반 페리시치 등 이적생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시즌 초반이다.

손흥민의 '짝꿍'이자 잉글랜드의 '왕'인 해리 케인은 첼시전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로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했다.

첼시전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인 손흥민이 이번 울버햄프턴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토트넘에 금상첨화가 될 터다.

울버햄프턴의 '황소' 황희찬
울버햄프턴의 '황소'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시즌 EPL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을 향한 다른 팀들의 견제가 부쩍 심해졌다.

손흥민과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어떻게 문제를 풀어갈지 주목된다.

개막 1무 1패를 기록 중인 울버햄프턴은 분위기 반전에 도전한다.

울버햄프턴은 골 결정력 부족과 수비 실수 탓에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황희찬은 두 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좋은 움직임을 보였으나 팀 공격의 전체적인 완성도가 아직 덜 여문 느낌이다.

무릎 부상으로 결장 중인 스트라이커 라울 히메네스의 빈자리가 아쉽다.

다만, 아다마 트라오레, 곤살루 게드스 등 다른 공격수들도 토트넘 같은 강팀을 상대로 언제든 '한 방'을 터뜨릴 수 있는 실력을 갖췄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