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은행 상반기 순이익 9.9조원…1년 전보다 9.9% 감소

송고시간2022-08-18 12:00

댓글

이자이익 늘었지만 대손비용 증가·비이자이익 감소 영향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 대비해 2분기 대손충당금 확대

5대 시중은행 로고
5대 시중은행 로고

5대 시중은행 본점의 로고, 위에서부터 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촬영 이세원]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국내 은행이 9조9천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11조원) 대비 9.9%(1조1천억원) 감소한 규모다.

분기 기준으로도 2분기 순익이 4조3천억원으로, 1분기(5조6천억원)보다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에 이자이익은 증가했지만, 대손비용이 늘고 비이자이익이 줄어 당기 순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은행의 상반기 이자이익은 26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조1천억원(18.8%) 늘었다.

대출 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하고, 순이자마진(NIM)도 0.12%포인트 상승한 영향이었다.

다만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1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조2천억원(65.1%) 줄었다.

항목별로 보면 유가증권평가손실 영향으로 유가증권관련 손익이 1조3천억원 줄고, 수수료 이익도 2천억원 감소했다. 외환·파생 관련 이익은 2천억원 늘었다.

상반기 국내은행의 판매비와 관리비는 12조원으로 1년 전보다 5천억원(4.5%) 늘었다.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2분기에 대손충당금 전입액을 큰 폭으로 늘린 영향으로 상반기 대손비용은 1년 전보다 54.0% 증가한 3조1천억원이었다.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 현황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 현황

[금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은행 유형별 당기순이익을 보면 특수은행을 제외한 일반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6조8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천억원(12.0%) 늘었다.

일반은행 가운데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3.5% 늘어난 5조9천억원, 지방은행은 12.0% 늘어난 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인터넷 은행은 상반기 순익이 5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7.8% 줄었다.

금감원은 향후 감독 방향에 대해 "대내외 경제 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해 본연의 자금 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손실흡수 능력 확충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내역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자본 비율이 취약한 은행들에 자본 확충을 지도할 예정이다.

[그래픽] 국내은행 상반기 당기순이익
[그래픽] 국내은행 상반기 당기순이익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