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팬 휴대전화 바닥에 패대기친 호날두, 경찰로부터 '주의'

송고시간2022-08-18 11:44

댓글
올해 4월 에버턴과 경기에 출전한 호날두(빨간색 상의)
올해 4월 에버턴과 경기에 출전한 호날두(빨간색 상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팬의 휴대전화를 바닥에 떨어지게 한 혐의로 경찰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AP통신은 18일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의 발표를 인용해 "이 사건은 (주의 조치로) 종결됐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는 호날두는 올해 4월 에버턴과 경기가 끝난 뒤 사인을 요청하는 팬의 휴대전화를 손으로 세게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다.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에버턴에 0-1로 졌고, 졸전에 심기가 불편해진 호날두가 팬을 상대로 화풀이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현장에 있던 한 팬이 이 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고, 호날두는 팬들의 비난 속에 결국 사과문까지 발표해야 했다.

AP통신은 "호날두가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현행 영국 법에 따르면 '주의'는 경미한 범죄를 시인한 경우 경찰이 내리는 경고"라고 설명했다.

호날두에게는 '조건부 주의'가 내려졌으며 이는 상대에게 끼친 물질적 피해를 보상하는 등의 의무 조건이 달린 것이다.

호날두는 당시 사과문에서 "해당 팬을 맨유 홈 경기장인 올드 트래퍼드로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