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발달장애인 시설 찾은 尹 "공공 허리띠 졸라 약자 두텁게 지원"

송고시간2022-08-18 18:08

댓글

"조직화되기 어려운 목소리 국가가 선제반영"

웹툰수업 참관…회화교실 둘러보고 "작품이 좋네"

발달장애인 훈련생 및 근로인과 함께한 윤석열 대통령
발달장애인 훈련생 및 근로인과 함께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복지관을 방문, 발달장애인 훈련생 및 근로인과 보호작업장에서 색연필 포장을 하고 있다. 2022.8.18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발달장애인 돌봄시설을 찾아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 시설 관계자 및 전문가들과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충현복지관을 찾았다. 충현교회가 설립한 충현복지재단이 개관한 복지관으로 장애인에 대한 종합 재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윤 대통령은 "어려운 경제 상황일수록 공공 부문의 허리띠를 졸라매서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데 쓸 것"이라며 발달장애인 주간 활동서비스 확대 및 돌봄체계 강화 등을 약속했다고 대통령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이어 "조직화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의 목소리를 국가가 선제적으로 찾아 정책에 반영하는 게 새 정부가 지향하는 국가의 정체성"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와 함께 종교계·기업·대학 등 민간의 참여가 활성화돼야 돌봄·건강 등 사회 서비스 품질도 높아지고, 좋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면서 충현복지관이 종교계가 참여한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서비스 혁신과 고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인기 드라마나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발달장애 작가의 미술 작품에서 보듯이 발달장애인들이 예술·스포츠 등 활동무대를 넓혀가고 있지만, 대다수 발달장애인의 현실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면담에 앞서 복지관 내 웹툰 아카데미·미술교육 시설을 비롯해 문구류 포장 시설·카페 등 발달장애인 보호 작업장을 참관했다.

발달장애인 교육 수업 참여하는 윤석열 대통령
발달장애인 교육 수업 참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복지관을 방문,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의 회화 수업을 참관해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2.8.18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회화 교실에서 '한번 같이 그림을 그려보라'는 지도 선생의 말에 "내가 망칠 것 같은데…"라며 붓을 들기도 했다. 복도에 전시된 발달장애인 그림 8점을 둘러보고는 "작품이 아주 좋네"라고도 말했다.

한 발달장애인이 자신이 그린 그림이 들어간 파우치와 핸드드립 커피를 선물하자 윤 대통령은 "건우씨 고마워요. 그림이 너무 멋있네"라며 "커피를 마시고 빼서 버리기가 아깝겠네. (포장지를) 계속 모아야겠네"라고 말했다.

웹툰 교실에서는 복지관장에게 "배우고 싶은 사람이 배우는 것인가요? 아니면 잘 하는 사람이 배우는 것인가요?"라고 묻자 관장은 전자의 경우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발달장애인 근로자와 함께 박스에 색연필을 채우는 작업을 하면서 "보통 나오면 몇 시부터 일하세요? 반복되는 일이 힘들지 않으세요?"라고 물었다.

발달장애인 바리스타에게 주문한 아이스 카라멜 마키아또 커피를 받으며 "고마워요 맛있게 먹을게요"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복지관을 떠나기 전에 직원들에게 "국가도 여러분의 열정과 좋은 뜻에 부응해서 더 열심히 여러분을 도와드리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발달장애인 교육수업 참관하는 윤석열 대통령
발달장애인 교육수업 참관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복지관을 방문, 발달장애인 교육생들의 웹툰 제작 교육을 참관하고 있다. 2022.8.18 jeong@yna.co.kr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