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블랙핑크, 오늘 1년 10개월 만 컴백…싱글 '핑크 베놈' 발표

송고시간2022-08-19 05:00

댓글

"고유의 매력 짙고 강렬하게 표현"…걸그룹 새 역사 써내려갈지 관심

걸그룹 블랙핑크 완전체 컴백
걸그룹 블랙핑크 완전체 컴백

(서울=연합뉴스) 걸그룹 블랙핑크. 2022.7.6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가 19일 1년 10개월 만의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을 발표하고 완전체로 가요계로 돌아온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신곡을 두고 "블랙핑크 고유의 매력을 더욱 짙고 강렬하게 표현한 노래"라며 "멤버들이 완벽하면서도 색다른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본 핑크'(BORN PINK) 프로젝트를 관통하는 곡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휘파람'과 '붐바야'로 데뷔한 블랙핑크는 이후 '마지막처럼', '뚜두뚜두',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등을 잇따라 히트시키며 K팝 시장을 대표하는 정상급 걸그룹으로 우뚝 섰다.

특히 지난 2020년 발표한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은 걸그룹 사상 처음으로 100만장 이상이 팔리는 신기록을 썼고,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는 2위에 올라 지금까지도 한국 걸그룹 최고 순위 기록으로 남아 있다.

블랙핑크는 1집 이후 네 멤버가 가요계와 방송가를 오가며 활발한 개인 활동을 펼치면서 개개인이 글로벌 인지도를 충실히 쌓았다. 멤버들은 내로라하는 명품 브랜드의 홍보대사를 맡는가 하면 솔로 음반도 수십만 장을 거뜬히 팔아치우는 등 저력을 과시했다.

블랙핑크는 7천600만명이 넘는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해 전 세계 아티스트 가운데 1위를 기록 중이다. 억대 유튜브 영상은 총 32편에 달할 정도로 강력한 글로벌 팬덤을 자랑한다.

이들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홍보대사를 맡아 기후변화 문제에서도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등 엔터테인먼트 이외의 분야로도 영향력을 확대해왔다.

블랙핑크 2집은 그 연장선상에서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을 받은 용지를 비롯해 저탄소 친환경 용지, 콩기름 잉크, 환경보호 코팅 등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다.

이들이 이처럼 '월드스타'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는 탄탄한 인기를 지녔기에 가요계에서는 이번 신곡과 다음 달 발매를 앞둔 정규 2집 '본 핑크'가 새 기록을 써 내려가리라고 보고 있다.

2집 '본 핑크'는 이미 선주문량이 150만장을 넘겼다.

블랙핑크는 오는 10월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를 돌며 26개 도시에서 36회에 걸쳐 투어 콘서트를 펼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총 150만명에 달하는 글로벌 '블링크'(블랙핑크 팬)를 만난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