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라엘, '테러단체' 규정 팔레스타인 인권단체 등 사무실 폐쇄

송고시간2022-08-18 19:29

댓글
이스라엘군이 폐쇄한 팔레스타인 인권단체 알-하크의 사무실
이스라엘군이 폐쇄한 팔레스타인 인권단체 알-하크의 사무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스라엘군이 지난해 테러단체로 규정했던 팔레스타인 인권 사회단체들의 사무실을 폐쇄했다고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군과 국내 정보기관 신베트 및 경찰은 이날 새벽 요르단강 서안의 중심도시 라말라에 있는 7개 비정부기구(NGO)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당국은 컴퓨터 등을 압수하고 사무실 출입구를 봉쇄했다. 출입문에는 "안보상의 이유로 사무실을 강제 폐쇄한다. 이곳에서의 활동이 지역과 보안군 및 공공의 안전을 해친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사무실 수색 및 폐쇄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돌과 화염병을 던지며 항의했고, 이스라엘군은 최루탄 등을 쏘며 대응했다.

이날 사무실이 폐쇄된 NGO 중 6곳은 지난해 10월 이스라엘 국방부에 의해 테러단체로 지정됐다.

인권단체 알-하크, 여성 단체인 팔레스타인여성연합위원회(UPWC), 수감자 지원 단체인 아다미어, 시민사회 단체인 비산 연구개발센터, 아동 인권단체인 '디펜스 포 칠드런 인터내셔널'의 팔레스타인 지부, 농업 관련 단체인 농업위원회연합(UAWC) 등이다.

당시 이스라엘 국방부는 이들 단체가 각종 서류를 위조해 유럽 국가와 국제기구에서 받은 지원금 중 일부를 극좌 단체인 팔레스타인인민해방전선(PFLP)에 주고 은밀히 협력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이스라엘은 이 단체들과 PFLP의 유착에 관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고, 9개 유럽 국가들은 지난달 이 단체들과 계속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런데도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전날 6개 단체 중 3곳을 법정 테러 단체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의 고위 관리인 후세인 알-셰이크는 트위터에 "인권단체 사무실 압수수색은 진실과 정의의 목소리를 잠재우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