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시 관광객으로 붐비는 프랑스…"한국인 대상 소매치기 주의"

송고시간2022-08-19 06:00

댓글

방역 규제 모두 철폐…관광업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프랑스 파리 에펠탑의 야경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프랑스 파리 에펠탑의 야경

[촬영 현혜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올여름 프랑스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소매치기, 절도와 같은 피해를 보는 한국인도 증가해 주의가 요구된다.

19일(현지시간)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휴가철과 맞물려 지난주부터 하루에 1.5∼2건씩 휴대전화, 지갑, 여권 등을 도난당했다는 접수가 들어오고 있다.

대사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2년간 잠잠했던 피해 접수가 올해 여름 들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파리에 설치된 전망대
프랑스 파리에 설치된 전망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주요 피해 사례로는 자동차를 주·정차해놨거나, 상습 정체 구간에서 대기하고 있을 때 유리창을 깨고 조수석이나 뒷좌석에 있는 소지품을 훔쳐 가는 경우가 있다.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할 때 휴대전화를 손에 잡고 있으면 문이 닫히기 직전에 빼앗고 도망간다거나, 유명 관광지에서 사진을 찍어주겠다고 한 뒤 휴대전화를 갖고 달아나기도 한다.

샹젤리제 거리와 같이 번화가에서 캠페인에 서명 또는 기부를 해달라고 요청하며 다가와 몰래 가방을 뒤지거나, 경찰 차림으로 신분증을 요구하다 지갑을 가져가는 일도 있다.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프랑스 파리 개선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프랑스 파리 개선문

[촬영 현혜란]

프랑스에서 올해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요구하거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검사하는 등의 방역 규제가 사라지자 관광객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프랑스 재정경제부는 지난 5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올해 7월 프랑스를 방문한 내국인 및 외국인 관광객 규모가 2019년 수준으로 돌아왔다며 이러한 추세는 8월에도 계속된다고 예측했다.

파리시청에 따르면 올해 1∼5월까지 파리와 파리를 감싸는 주변 3개주(州) 방문객은 1천21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배 많다. 올 한해 방문객은 내국인과 외국인을 합쳐 3천300만명으로 예상된다.

여름 맞이 야간 개장하는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
여름 맞이 야간 개장하는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

[촬영 현혜란]

파리 경찰은 올해 6월 20일∼9월 4일을 특별 단속 구간으로 잡고 에펠탑, 오페라, 몽마르트르 언덕, 센강변, 라탱 지구 등 8개 유명 관광지에서 밤낮으로 순찰을 하고 있다.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3일까지 열흘 동안 파리 경찰은 에펠탑을 둘러싼 샹드마르스와 에펠탑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103명을 체포하고, 185명에게 벌금을 부과했다.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외출할 때 지갑이나 핸드백보다는 필요한 만큼의 현금만 들고 다니고, 자동차 밖에서 귀중품을 볼 수 없도록 조치하라"고 권고했다.

run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