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명 하안구역 공공재개발 추진…1천900가구 공급

송고시간2022-08-19 09:41

댓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광명 하안구역(하안동 597 일원) 9만6천㎡를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광명 하안구역 위치도
광명 하안구역 위치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2025년 8월 23일까지 해당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이날을 권리 산정 기준일로 고시했다.

이는 분양권 취득을 목적으로 들어오는 투기 세력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도내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은 지난해 7월 ▲ 광명 7구역(광명시 광명동 11만9천791㎡) ▲ 고양 원당 6구역과 7구역(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16만2천311㎡) ▲ 화성 진안 1-2구역(화성시 진안동 1만1천778㎡)에 이어 두 번째다.

단독주택 350여동 규모인 하안구역은 공공재개발을 추진하면 1천900여가구 규모로 늘어날 예정이다.

예비사업시행자인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열어 주민에게 공공재개발의 주요 내용과 기대효과를 설명하는 한편, 주민 의견을 수렴해 연내 정비계획(안) 수립 및 공공시행자 지정동의 절차 등을 밟을 계획이다.

GH와 같은 공공기관이 정비사업에 참여하는 공공재개발은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배까지 높여 조합원 분담금 부담을 낮추고 건축·교통 등 심의를 통합 처리해 사업 기간(민간개발의 경우 평균 12년)을 5년 이내로 단축한다.

용적률이 늘어난 대신 공공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전체 세대수의 10% 이상을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한다.

c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