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휴대폰 대리점 직원이 고객 유심칩으로 결제…31명 5천만원 피해

송고시간2022-08-19 10:12

댓글
유심칩 모습 (CG)
유심칩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고객 수십 명의 유심칩을 이용해 소액결제하는 방식으로 5천만원을 빼돌렸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경찰청은 사기 혐의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A씨(20대)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4월 자신이 일하는 대리점을 찾아온 손님들의 휴대전화에서 유심칩(가입자 정보가 담긴 칩)을 빼낸 뒤 고객 정보를 이용, 무단으로 소액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객으로부터 휴대폰을 건네받아 100여만 원 상당의 소액 결제를 하는 데에는 3분밖에 걸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게 이런 사기 피해를 본 31명이 2개 경찰서에 신고했다.

사상경찰서에서는 A씨 사건의 피해자가 27명에 피해 금액은 3천700만 원이었고, 사하경찰서에는 4명에 1천300만원으로 확인된다.

A씨는 소액결제로 게임 아이템이나 문화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다시 환매해 자신의 계좌에 입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생활비로 썼다고 진술했다"며 "형법상 사기, 컴퓨터 사용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