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새내기순경' 힘실은 尹대통령 "경찰, 낡은 관행과 과감히 결별"(종합)

송고시간2022-08-19 11:47

댓글

尹 "승진·보직배치 공정기회 제공…여러분 한분한분이 제복 입은 영웅"

'경찰대 개혁' 드라이브 속 중앙경찰학교 졸업식 참석…김건희 여사도 참석

별도 간담회도…"다른 일정 있으니 내년에 가자고도 했는데 '한번 가보자'해서 왔다"

거수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거수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충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졸업생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2022.8.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전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신임경찰 제310기 졸업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청년 경찰관들의 첫걸음을 축하한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법질서를 지키는 본연의 책무에 혼신의 힘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범죄 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순경 출신 경찰관이 승진과 보직 배치에서 공정한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현장 치안력 강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 경찰 기본급 공안직 수준으로 상향 ▲ 직무 구조 합리화를 위한 복수직급제 도입 등을 거론하며 "경찰의 처우 개선에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치안 환경이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급변하고 있다"며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치안 서비스를 위한 충분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처우개선 약속이 이어지자 신임 순경들 사이에선 환호가 나오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경찰의 권한은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크게 확대됐다"며 "이제는 그 책임에 걸맞은 제도와 시스템을 갖춰 국민에게 신뢰받는 경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낡은 관행과 과감하게 결별하고,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에 따른 조직관리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헌법과 법률이 정한 바에 따라 경찰 제도를 운영해나갈 것이며 경찰의 중립성을 보장할 것"이라며 "여러분 한분 한분이 국민의 삶을 지키고 보호하는 제복 입은 영웅임을 잊지 말라"고 말했다.

이날 졸업식에는 김건희 여사를 비롯해 신임경찰 졸업생 2천280명(남자 1천708명·여자 572명)과 경찰 지휘부, 졸업생 가족 등 9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윤희근 경찰청장 등 정부 관계자도 참석했다.

거수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거수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충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졸업생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2022.8.19 jeong@yna.co.kr

대통령 부부의 중앙경찰학교 졸업식 참석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임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이명박·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 등도 졸업식에 참석했다.

그러나 정부가 최근 '경찰대 개혁' 카드를 내세운 시점에서 윤 대통령의 졸업식 참석 자체가 비(非)경찰대 순경 출신 경찰관에 힘을 실어주는 행보가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온다.

행안부는 매년 경무관 승진자 중 순경 등 일반 출신을 현행 3.6%에서 20%까지 확대하기 위해 복수직급제를 도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개혁안을 내놓은 상태다.

야권에서는 경찰대 개혁 추진이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에 대한 일선 경찰의 반발에 대응하기 위한 '갈라치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이 신임 순경들 앞에서 재차 순경 처우 개선을 약속하면서 경찰대 개혁 드라이브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도 해석된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졸업식은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참석하는 경찰관 졸업식으로 새내기 경찰관들의 첫걸음을 축하하는 동시에 경찰관들을 격려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졸업생 가족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졸업생 가족과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충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이 끝난 뒤 졸업생 가족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8.19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졸업식에 이어 20·30대 청년 경찰관 20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처음에 (비서실에서) 다른 일정이 있으니 내년에 (중앙경찰학교 졸업식에) 가야 한다 이랬는데 '한번 가보자'고 해서 여러분을 만나러 왔다"며 "새내기 경찰관과 여러분을 만나니 쌓인 스트레스도 풀리고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저도 법을 위반한 사람을 조사해서 소추하는 일을 오랜 세월 해왔습니다만,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건을 오랜 세월 대했기 때문에 일선 현장 경찰관들이 얼마나 힘들고 난감한 상황에 자주 처하는지 나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래 전부터 생각해온 게 우리 경찰이 과학 기반 위에 더 전문화돼야 한다"며 "치안 위급 상황에서 현장에 달려온 경찰이 우수한 장비를 갖고 전문가답게 상황을 대처하면, 국민이 경찰의 치안 능력에 많은 신뢰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태권도 세계대회 금메달리스트 출신을 비롯해 과학치안 아이디어 공모전 1위를 한 이력 등을 가진 경찰관들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과학 기반과 전문가 양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경찰청과 행안부에게 전문가 재교육 지원 프로그램 마련 계획을 마련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