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與 국조 거부에 "'윤핵관 비대위'가 진상규명 방해"

송고시간2022-08-19 10:57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9일 대통령 집무실·관저 의혹 등을 파헤치기 위한 국정조사를 여당인 국민의힘이 거부하는 것은 "민심에 대한 직무유기이며 공당 포기 선언"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따라야 할 것은 '윤심'이 아니라 '민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비상 상황이라며 들어선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비대위'는 대통령의 친위 부대를 자처하며 진상 규명을 방해하고, 국정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며 "윤핵관들의 충성 경쟁은 국정 정상화의 길을 더 어렵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 국민이 반복되는 실정에 옐로카드를 뽑아 들었는데도 집권여당은 대통령 엄호에만 바쁘다"며 "낯 뜨거운 당 내홍도 모자라 대통령을 향한 '윤비어천가'를 부르느라 여당 스스로 오만과 불통이 돼 민심을 거스르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통장잔고 증명서 위조범과 주가 조작 의혹 업체 관계자들에 이어 극우 유튜버 30여 명도 김건희 여사가 취임식에 초청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대통령실은 여태껏 취임식 명단마저 삭제했다는 거짓말로 진실을 감추는 데 급급해 왔다. 손바닥으로 민심을 가리는 거짓의 정치, 당장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를 거론하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더니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부하이자 법무부 장관 동지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했다"며 "과연 한 가족 같은 검찰총장 후보가 얼마나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킬 수 있을지 국민과 함께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