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28%, 3%p↑…'부정' 64%, 2%p↓"[갤럽]

송고시간2022-08-19 11:00

댓글

2주째 소폭 상승…"100일 지지율 MB에 이어 두번째로 낮아"

긍정평가 가장 저조한 분야, 교육>인사>경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지난 2주 동안 상승한 가운데 여전히 20%대에 머물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18세 이상 1천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4%인 것으로 나타났다.

긍·부정 평가 간 차이는 36%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이었고, 부정 평가는 긍정 평가의 배를 넘겼다.

지난 6월부터 내리막길을 걷던 긍정 평가는 2주 전 조사에서 24%로 저점을 찍은 뒤, 지난주 25%로 1%포인트 올랐고, 이번 주에도 3%포인트 상승했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2주 전 조사와 지난주 조사에서 66%로 고점을 기록했고, 이번 주 2%포인트 내렸다.

한국갤럽은 "지난주를 기점으로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세가 잦아들었으나 이는 주로 여당 지지층과 70대 이상에서의 반등에서 비롯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모름·응답 거절'(22%)을 제외하면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8%), '외교'(7%), '결단력·추진력·뚝심'(6%), '전반적으로 잘한다'(6%) 등이 가장 많았다.

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충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열린 310기 졸업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8.19 jeong@yna.co.kr

부정 평가 이유는 '인사'(26%), '경험·자질 부족 및 무능함'(11%), '소통 미흡'(7%), '독단적·일반적'(6%) 등이 언급됐다.

또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국정 지지율은 이명박 전 대통령 다음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역대 대통령 취임 100일 무렵 직무 수행 긍정률은 노태우 57%, 김영삼 83%, 김대중 62%, 노무현 40%, 이명박 21%, 박근혜 53%, 문재인 78%였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교육 분야(긍정 11%·부정 60%)가 가장 저조한 성적표를 기록했다.

취학연령을 6세에서 5세로 인하하는 학제 개편안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공직자 인사(긍정 16%·부정 66%), 경제(긍정 24%·부정 48%), 복지(긍정 27%·부정 45%), 외교(긍정 29%·부정 52%), 부동산(긍정 30%·부정 39%), 대북한(긍정 34%·부정 41%) 순으로 긍정 평가 비율이 낮았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36%, 더불어민주당이 34%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국민의힘 지지율은 2%포인트 상승했고, 민주당 지지율은 3%포인트 하락하면서 2주 만에 오차 범위 내에서 역전이 이뤄졌다.

정의당은 5%, 무당층은 24%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1.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34일만에 사퇴 발표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34일만에 사퇴 발표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