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담대한 구상, 폭압 김정은 정권 아닌 北주민 위한 제안"

송고시간2022-08-19 12:33

댓글
북한, 김여정 육성연설 첫공개…대남 총괄·정치적 위상 과시
북한, 김여정 육성연설 첫공개…대남 총괄·정치적 위상 과시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를 주재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종식을 선언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토론자로 나서 공개 연설을 통해 남측에 의해 코로나19가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1일 오후 김 부부장의 연설 전문을 육성으로 공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8.11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북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대화의 길로 나온다면 평화의 문은 담대히 열어둘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한반도 긴장의 수위를 높이며 위기를 증폭시키고 있지만, 도발로는 북한이 원하는 그 어떤 것도 손에 쥘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 어느 때보다 한미동맹은 강력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는 견고하다"며 "김정은 정권은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게 간절한 소원'이라지만 북한 비핵화가 국제사회의 진정한 소원"이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절대적 가치는 북핵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북한 주민의 인권"이라고 덧붙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오늘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원색적 비난과 함께 '담대한 구상'의 제안을 거부하는 담화를 발표했다"며 "담대한 구상은 3대를 이어 폭압으로 정권을 유지하는 김정은 정권이 아닌 북한 주민의 인간다운 삶을 위한 제안"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난하면서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 조치까지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북측에 정식 제안한 바 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