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민단체 "호우 참사 막으려면 불평등·기후재난 해결해야"

송고시간2022-08-19 15:16

댓글

서울시의회 분향소 앞 기자회견 잇따라…저녁엔 추모문화제

폭우 희생자 추모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너머서울
폭우 희생자 추모 분향소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너머서울

[촬영 김윤철]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시민단체들이 서울시의회 청사 앞에 마련된 폭우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재발을 막을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빈곤사회연대·홈리스추모제주거팀은 19일 오후 분향소 앞에 모여 "서울시는 반지하 주거지를 없애고 개발을 통해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이번 참사의 근본적 문제인 빈곤과 불평등을 외면한 계획"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참사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것은 새로운 개발 방안이 아니라 빈곤 철폐"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너머서울)은 "반지하 주택을 없애는 것은 하석상대(下石上臺, 아랫돌을 빼서 윗돌을 괴는 것)에 불과하다"며 "일상에 상존하는 불평등을 해소해야 위기 상황에서도 평등하게 안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정부는 기후재난을 가속화하는 근시안적인 규제 완화와 개발 계획을 중단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을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7시께는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공동행동'(재난불평등추모행동)이 분향소 앞에서 문화제를 열고 집중 호우로 희생된 취약계층을 추모한다.

앞서 전국장애인부모연대·주거권네트워크·너머서울 등 180여 시민단체는 16일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을 결성하고 시의회 앞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