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타벅스 떠난 모스크바에 짝퉁 '스타스 커피' 오픈

송고시간2022-08-19 15:24

댓글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문을 연 '스타스 커피' 로고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문을 연 '스타스 커피'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뒤 러시아에서 철수한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를 본뜬 '스타스 커피'가 수도 모스크바에서 문을 열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래퍼 티무르 유누소브와 레스토랑 경영자 안톤 핀스키는 스타벅스 매장을 인수해 브랜드 이름을 바꾼 후 이날 재개장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지지하는 성향으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스타스 커피 로고는 스타벅스와 너무 비슷해 짝퉁 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스 신화 속 요정 사이렌이 러시아 전통 머리 장식 코코시니크를 쓴 여성으로 대체됐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거의 똑같다.

스타스 커피가 판매할 메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스타벅스는 올해 5월 러시아에서 영업을 종료하고 떠나기 전까지 러시아에 매장 130개를 갖고 있었다.

티마티, 핀스키는 올해 8∼9월 사이 더 많은 스타스 커피 매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서방의 대기업이 러시아에서 철수한 후 이들과 유사한 브랜드가 러시아에서 문을 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맥도날드도 5월 러시아에서 철수했지만, 6월 러시아 업체가 맥도날드를 인수해 '브쿠스노 이 토치카'라는 이름의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열었다. 브쿠스노 이 토치카는 '두말할 필요 없이 맛있다'는 의미다.

서방 기업 다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푸틴 정권에 친화적인 사업가에게 싼값으로 자산을 넘기고 영업을 접었다.

가디언은 러시아가 전쟁 발발 뒤 고립된 상황에서도 '서방식 라이프 스타일'을 계속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강조하기 위해 이 같은 인수를 독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anj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