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달앱 고객정보 보호 해법 찾는다…개인정보위, 업계와 간담회

송고시간2022-08-21 12:00

댓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명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명패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주문·배달 분야 개인정보 보호 민관협력 자율규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사업자 간담회를 지난 19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아한형제들, 위대한상상, 쿠팡 등 주문중개플랫폼 3곳, 음식점 주문정보를 관리하는 주문통합관리시스템 2곳(푸드테크, 헬로월드), 우아한청년들, 쿠팡이츠서비스 등 배달중개플랫폼 6곳 등 11개사의 개인정보보호책임자가 참석했다.

개인정보위는 자체 분석한 주문·배달 분야 사업자 유형별 개인정보 처리 흐름을 공유하고 민관협력 자율규제 추진방안과 일정을 논의했다.

개인정보위는 이번에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온라인 주문·배달 업계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다음 달까지 개인정보 보호조치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자율규약안을 마련해 올해 연말까지 이를 공개할 계획이다.

개인정보 보호 민관협력 자율규제는 새 정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개인정보위는 지난 5월 말 온라인플랫폼분야 민관협력 자율규제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13일 온라인 쇼핑 플랫폼 부문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을 확정한 바 있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