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담대한 구상, 나름대로 의미있어…구체성 없는 건 문제"

송고시간2022-08-19 16:38

댓글

"北도 무조건 반대 안돼…'안전보장' 한미 대화 시작해야"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완전 삭제 요구에 "전대 전에 논의 어려워"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을 보면 (북한의) 비핵화가 완전히 이뤄진 이후에 지원하겠다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북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비난한 것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비핵화 의지를 표현하면 그에 상응해 지원하겠다는 정도는 좀 나름대로 의미 있는 제안일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그러나 "북한이 예민하게 생각하는 제재 면제에 대해 미국과 어떤 상의를 하겠다는 것인지 구체성이 없는 것은 조금 문제"라며 "미국과 협의해서 북한 조치에 상응하는 제재 면제의 여러 내용이 상의 된다면 의미 있는 진전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우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 구상의 구체성이 조금 더 담보됐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북한도 무조건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대화 채널을 복원해서 직접 당사자 간 대화를 해보는 것이 의미 있을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이 예민하게 생각하는 안전보장에 대해서도 한미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비대위원장은 또 당헌 80조의 '기소 시 당직 정지' 조항을 아예 삭제하자는 일부 강성 지지층의 요구에는 "지도부가 며칠에 걸쳐 의총까지 열면서 토론해서 내린 결론이기 때문에 지금은 시기적으로나 절차적으로 촉박해서 전당대회 전에 논의하는 것은 조금 어려워졌다"며 재논의에 선을 그었다.

민주당 당원 청원 시스템에서 '당헌 80조 완전 삭제'를 요청하는 청원 글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4만8천명 가량의 동의를 얻었다.

동의 5만명 이상의 청원 글에는 당 지도부가 답을 해야 한다.

민주당 당무위원회는 이날 '기소 시 당직 정지·당무위 구제'가 핵심인 당헌 80조 '비대위 절충안'을 수용해 의결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