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늘어가는 위중증·사망…고위험군 관리 집중 '표적방역' 시험대(종합)

송고시간2022-08-21 10:53

댓글

정부, 확진자 억제보다 고위험군 중증·사망 방지에 전력

위중증·사망 내달 초 정점 예상…"결과 아닌 과정으로 평가해야"

코로나19 병상 들어가는 의료인
코로나19 병상 들어가는 의료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되면서 60세 이상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가 본격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에 취약한 그룹에 '표적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유행에서 위중증·사망 관리가 정부 방역 정책의 성공 여부를 가리는 핵심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6만2천56명→8만4천103명→18만771명→17만8천553명→13만8천812명→12만9천411명→11만944명으로, 일평균 12만6천378명이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8∼14일 12만3천828명의 1.02배 수준이다. 7월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전의 두배로 불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지속됐던 것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확연히 주춤한 모습이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14일)보다 8천602명 줄어든 11만944명을 기록하며 7월 초 재유행이 시작된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전주 대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기도 했다

다만 위중증 환자수와 사망자 수는 계속 불어나고 있다. 확진자 수 증감세와 규모는 1∼3주의 시차를 두고 위중증 환자수와 사망자 수에 영향을 미치는데, 최근의 확진자수 진정세가 위중증이나 사망 환자수를 진정시키는 것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7월 4주(7.24∼30) 239명→8월 1주(7.31∼8.6) 209명, 8월 2주(8.7∼13) 450명으로 증가했다.

주간 사망자 수는 7월 4주 172명→8월 1주 209명→8월 2주 330명으로 급증했다. 지난주(8.14∼20)에는 414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지난 16일에는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가 563명으로 4월 26일(613명) 이후 112일 만에 최다였고, 20일에는 사망자가 84명으로 4월 29일(136명) 이후 113일 만에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531명, 사망자는 64명을 각각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복수의 연구팀 전망치를 종합해 이달 중 신규 확진자 수 20만명 이내에서 유행의 정점을 형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위중증 환자 수의 정점은 다음 달 초 하루 830∼920여명, 사망자 정점은 다음 달 초 하루 100∼140여명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는 국민의 일상을 유지하면서 유행에 대응하겠다며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지양하고, 감염취약자에 대한 표적방역으로 중증화·사망 방지에 집중하고 있다.

결국 중증화와 사망을 얼마만큼 억제하는지가 이번 정부 방역 정책의 성패를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19일 브리핑에서 "확진자가 지속 증가하는 추이에 따라서 사망자도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정부는 고위험군을 더 철저하게 보호해 사망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를 위해 정부는 독거노인, 노인부부 등 취약계층 확진자를 대상으로 재택치료 초기에 2∼3회 유선으로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등 고위험군 증증화 예방 대책을 추가로 시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의 비중은 계속 증가하고 있어서 고위험군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은 7월 3주(7.17∼23) 평균 14.3%였지만, 8월 들어서는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24.4%까지 올랐고, 20일에는 24.2%를 차지했다.

고령층은 확진 후 위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이 크다. 위중증 환자 중 60세 이상이 85% 이상, 사망자 중 60세 이상이 95% 이상 차지하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지정 병상 7천373개를 확보해 확진자 약 21만6천명까지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가운데 중증 병상은 1천801개로, 20일 오후 5시 기준 가동률은 45.3%다.

19일 위중증 환자 수는 492명이었는데, 정점 예측치(830∼920여명)에 도달한다면 약 2배로 증가하는 셈이어서 중증 병상 포화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비하는 것도 필요하다.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정부의 표적방역 성패를 위중증·사망자 수 등 수치로만 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나온다. 다른 나라의 치명률과 비교만 할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특성에 맞게 고위험군을 제대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가 고위험군의 신속한 진단·처방·입원 등에 얼마나 노력했는지로 평가해야 한다"며 "확진 진단을 받은 60세 이상 모두에게 원스톱진료센터로 안내해 의사 진찰을 받도록 하는 등의 선제적 노력이 없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정부가 재택치료자 집중관리군을 폐지하고,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가 스스로 필요성을 느끼면 원스톱진료센터에 가도록 한 것은 급성 감염병인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했을 때 표적방역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가 '아워월드인데이터'를 인용해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이 7월 평균 0.09%에서 8월 17일 0.05%로 감소했으며, 이는 싱가포르(0.05%)와 유사하고 홍콩(0.10%)보다 낮다고 설명한 것에 대해서도 "비교 평가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나라마다 인구 특성과 평균연령, 의료시스템, 건강 습관 등이 다 다르기 때문"이라며 "단순히 미국(17일 기준 1.43%), 영국(0.41%)보다 치명률이 낮다고 표적방역이 성공했다고 평가하는 것은 정해진 답에 끼워 맞추는 식의 해석"이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