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마 탄 여장군' 독립운동가 김명시 벽화 훼손…경찰 수사

송고시간2022-08-19 22:15

댓글
'백마 탄 여장군' 김명시 장군 벽화 훼손
'백마 탄 여장군' 김명시 장군 벽화 훼손

[열린사회희망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일제 강점기 항일 무장투쟁에 앞장서 '백마 탄 여장군'이라 불린 김명시(1907∼1949, 경남 마산 출생) 장군의 벽화가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마산중부경찰서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서1길 돌담 골목에 조성된 '김명시 장군의 학교길' 벽화가 훼손돼 수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전날 창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가 돌담 담벼락과 알림판 등 총 4곳이 회색 도료로 훼손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찾기 위해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백마 탄 여장군' 김명시 장군 벽화 훼손
'백마 탄 여장군' 김명시 장군 벽화 훼손

[열린사회희망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명시 장군은 19살이던 1925년 모스크바로 유학을 떠났다가 1927년 상하이에서 항일독립운동을 시작했다.

한 손에는 총을, 다른 손에는 확성기를 들고 일본군과 맞서 싸우는 모습에 '백마 탄 여장군'으로도 불렸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12일 제77주년 광복절을 계기로 김명시 장군을 독립유공자로 인정하고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