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훈처장 "광복회불법 前정권서 드러났는데 수사안해…비호받아"

송고시간2022-08-21 08:47

댓글

소셜미디어에 글…"감사 결과, 文정부 '적폐몰이'와 달라"

광복회 감사결과 발표하는 박민식 보훈처장
광복회 감사결과 발표하는 박민식 보훈처장

(서울=연합뉴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이달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에서 광복회 감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2.8.19 [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최근 감사에서 적발한 김원웅 전 광복회장의 비리 혐의에 대해 "(전)정권의 비호를 받은 비리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20일 오후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광복회의 불법이 과거정부에서 분명히 드러났는데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지난 19일 보훈처는 광복회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출판사업비와 인테리어비 부풀리기, 가발미용비·병원비 등 법인카드 부정 사용을 합쳐 8억원에 이르는 비리 혐의를 적발했다며 김원웅 전 회장과 임직원 4명을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박 처장은 "국민의 존경을 받아야 할 광복회가 철저하게 개인의 정치적인 도구로 변질한 모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썼다.

특히 그는 이번 감사 결과 발표가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보훈분야 '적폐몰이'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과거엔 정부 출범과 동시에 '보훈혁신위'를 발족시키고 보훈처 안에 경찰을 상주시키면서 1년 넘게 직원들을 취조했다"며 "이번에는 8억원대 비리가 추가 확인돼 개인의 실제 범법행위에 대한 사실적인 감사였다"고 비교했다.

김원웅 전 광복회장
김원웅 전 광복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처장은 "광복회는 (이 상황에) 몰아넣어진 것이 아니라 광복회장 스스로 공금을 유용하고 착복하는 불법을 저질렀다"며 "오히려 적폐몰이라는 프레임으로 비리가 묻히고 범죄가 은닉될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광복회장의 정치편향적 언동도 심각한 문제였으나 이 부분은 감사 대상에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박 처장은 "공명정대한 조사를 통해 지탄받아야 할 범죄는 처벌하고 광복회는 본연의 모습으로 바로 세워 국민의 품에 돌려드리겠다"고 말해 광복회의 현 체제에 대해서도 조사·개혁을 시사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