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李·朴, 호남 2차전…"통합된 민주당" "계파독식 없는 민주당"

송고시간2022-08-21 11:03

댓글

이재명 "특정 계파 위해 권한 나누지 않겠다…당권 아닌 당 바꿀 기회 필요"

박용진 "한쪽 계파가 '꿩 먹고 알 먹고 국물까지 독식' 비판 들으면 위기 전락"

손 들어올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손 들어올린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0일 오후 전주 화산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전북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 김용진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2022.8.20 doo@yna.co.kr

(서울·강진=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재명·박용진 후보가 21일 당의 심장부인 호남에서 '2차전'을 벌였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 강진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전남 당원들을 향한 구애에 나섰다.

전날 전북 순회 경선에서 76.81%의 높은 득표율을 기록하며 누계 78.05%의 고공행진을 이어간 이 후보는 당내 통합과 혁신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통합된 민주당을 만들겠다. 결코 사적 이익, 특정 계파를 위해 권한을 나누지 않겠다"며 "다름을 인정하는 것을 넘어 역할 분담을 통해 더 많은 영역에서 국민의 지지를 끌어모으겠다. 통합을 통해 확실히 이기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당의 오만과 독주를 확실히 견제하고, 해야 할 일을 확실히 하는 강한 민주당이 되겠다"며 "국민 속에서 소통하고 국민의 뜻을 하늘처럼 여기는 진정한 국민의 정당, 혁신하고 기대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이재명에게 유능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을 만들 기회를 달라"며 "이재명은 당권이 아니라 당을 바꿀 기회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반면 누계 21.95%를 기록해 큰 격차로 열세에 놓인 박 후보는 이 후보를 비판하며 '견제론'에 호소했다.

박 후보는 "박용진이 만들고자 하는 민주당의 미래에는 악성 팬덤이 판치고 셀프 공천과 사당화 논란으로 혼란해 하며 정치 훌리건, 좌표부대가 당내 다양한 이견을 억압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최고위원들이 당 대표의 들러리로 전락해 당내 견제와 균형이 사라지고 당원을 온라인 거수기로 만들어 지도자가 당원들의 투표 뒤에 숨는 무책임한 일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계파독식 논란은 없을 것"이라며 "한쪽 계파가 대표도 최고위원도 다 먹고 당헌·강령도 마음대로 뒤집는 일, 그래서 당 밖에서 '꿩 먹고 알 먹고 국물까지 싹 다 독식한다'는 비판을 들으면 우리 민주당은 민주주의 위기 한 가운데로 전락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와 이번 경선에서 호남의 투표율이 낮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호남과 당원 동지들은 지금 '오늘의 민주당'을 불신임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