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전현희 "직원들에 '위원장이 시켰다해라' 강압"…감사원 반박(종합)

송고시간2022-08-21 20:38

"허위답변 유도·불법적 감사" 주장…감사원 "전혀 사실 아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가락몰 업무동에서 열린 가락시장 유통업 등 종사자 현장 고충 청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21일 감사원이 권익위 특별감사를 진행하며 직원들에게 "위원장이 시켰다고만 불어라"며 허위 답변을 종용했다는 주장을 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감사원의 불법적 감사와 조사행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수준. 강력 법적 대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이 권익위 직원들에게) '위원장이 시켰다고만 불어라, 그러면 당신은 무사하다, 위원장 개입만 불면 직원은 아무 일 없을 테니 위원장이 시켰다고만 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권익위) 직원이 위원장이 개입하지 않았다고 끝까지 사실대로 얘기하면 그 직원의 다른 별건의 근태자료 요구를 협박하고 위원장 개입을 순순히 불지 않으면 별건 조사하겠다고 협박하며 허위답변 유도와 불법 강압조사(를 했다)"고 썼다.

또 "직원이 아무리 있는 사실 그대로 답변해도 자신들이 짜놓은 각본의 원하는 답변이 아니면 감사원이 원하는 답(위원장 개입)이 나올 때까지 똑같은 질문을 반복하며 며칠이고 같은 형식으로 반복적으로 계속한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지난 17일 국회를 찾아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만난 것을 두고도 "'심각한 사실' 운운하며 감사에서 마치 엄청난 비리가 밝혀지고 있다고 오인될 수 있도록 명예를 심각히 훼손 중"이라고 비판했다.

또 "법령상 의무 없는 불법적인 자료 제출 요구와 허위답변을 강요하는 감사 등도 직권 남용 등 불법사유"라며 "기타 불법적인 감사행태에 대한 증거가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 특별조사국 제5과 소속 조사관 10명이 권익위 특별감사를 맡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윗선 지시에 의한 특조국 조사관들의 불법적인 조사 행태도 불법 범죄의 공범"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이날 저녁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감사원이 '위원장이 시켰다고만 불어라'거나 협박과 회유를 통한 강압 감사를 진행한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니 향후 보도에 더욱 신중을 기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 1일부터 국민권익위를 상대로 한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다.

본감사는 원래 지난 19일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감사원은 감사 기간을 2주 연장해 다음 달 2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