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김민재, 2경기만에 나폴리 데뷔골 폭발…몬차전 4-0 대승 쐐기포

송고시간2022-08-22 06:46

수비도 만점…공중볼 경합·태클서 100% 성공률

이탈리아 무대 데뷔골 터뜨린 김민재
이탈리아 무대 데뷔골 터뜨린 김민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축구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26)가 2경기 만에 이탈리아 무대 데뷔골을 폭발했다.

김민재는 2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세리에A 2라운드, 소속팀 나폴리와 몬차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팀의 4-0 승리를 매조지는 쐐기 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을 앞두고 튀르키예(터키) 페네르바체를 떠나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이로써 2경기 만에 빅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김민재의 헤더
김민재의 헤더

[AFP=연합뉴스]

김민재는 후반 48분 피오트르 지엘린스키가 왼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문전 헤더로 마무리해 골망을 출렁였다.

포백 수비라인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본업인 수비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김민재는 9번이나 공 소유권을 빼앗았는데 이는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다.

김민재는 공중볼 경합(4차례)과 태클(2차례)에서 100%의 성공률을 보였다.

또 93%의 성공률로 53차례 패스를 동료에게 배달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선발 출전 선수 중 3번째로 높은 7.8점을 부여했다.

크바라첼리아의 득점 장면
크바라첼리아의 득점 장면

[EPA=연합뉴스]

지엘린스키가 8.5점으로 평점이 가장 높았고, 멀티 골을 넣은 흐비차 크바라첼리아가 8.0점으로 2번째였다.

크바라첼리아가 전반 35분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았다.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 오른쪽 상단에 꽂히는 그림 같은 골이었다.

빅터 오시멘이 전반 47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슈팅해 2-0을 만들었고, 크바라첼리아가 후반 17분 골 지역 왼쪽에서 수비진을 발재간으로 제치고 또 한 번 득점해 멀티 골을 작성했다.

여기에 김민재가 후반 추가 시간에 나폴리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