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도의회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최적지는 고창군"

송고시간2022-08-22 11:11

댓글

공모에 고창·신안·서천 등 경쟁, "정치 개입해서는 안 돼"

"갯벌 세계유산 보전본부를 고창군으로"
"갯벌 세계유산 보전본부를 고창군으로"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도의회 의원들이 2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갯벌 세계유산 보전본부' 건립지로 고창군을 선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2022.8.22 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도의회는 22일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최적지는 고창군"이라고 강조했다.

도의회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는 유네스코 5관왕 고창군에 건립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의원들은 "고창군은 2013년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됐고 고인돌은 세계문화유산, 갯벌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며 "여기에 농악과 판소리까지 세계인류무형유산으로 지정된 고창군은 유·무형, 자연의 모든 세계유산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도시"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창군은 그동안 갯벌 보전을 위해 환경을 해치는 기업의 투자를 막아냈다"며 "인구 5만여 명에 불과한 소멸 예정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회복이 절실한데도 투자를 하겠다는 기업과 싸워 소중한 환경과 갯벌의 가치를 지켜냈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공모를 성실하게 준비한 고창군은 정치로 꼼수를 부리지 않고 마지막까지 정당한 방법으로 응할 것"이라며 "인류에게 공통으로 중요한 자연인 갯벌을 지키기 위한 보전본부 건립은 절대 정치가 개입해 결정 지어서는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이번 공모는 320억원 규모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를 건립하는 사업으로 고창군과 전남 신안군, 충남 서천군 등이 경쟁하고 있다.

단지 건물을 짓는 개념보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 중심지라는 상징성이 있어 치열한 유치전이 펼쳐지고 있다.

해수부는 "평가위원을 특정 지역과 무관한 인사들로 선정하는 등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공모에서 탈락한 지자체에도 방문자 센터를 짓는 등 미래지향적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jay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