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윤리위원장, '갈등 조장' 경고 입장문 "이준석 겨냥 아냐"

송고시간2022-08-22 20:03

댓글

"정치표현 자유, 보장받아야 할 권리…당헌·당규 위반 조치는 기강 유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22일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마땅히 보장받아야 할 권리"라면서도 "국민의힘 당헌·당규 등을 위반한 결과로 내려질 조치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당의 기강 유지 및 기풍 진작과 윤리의식 제고를 위한 조치로 보는 게 상식적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 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윤리위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에 대해 "최근 언론 보도와 달리 이준석 당원 등 특정인을 겨냥한 것이 절대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근 언론에서 '누구를 겨냥한 것 아니냐'라고 그렇게 해석들을 많이 하시더라"며 "(하지만 해당 입장문은) 어느 특정인도 겨냥한 게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국민의힘 당원 누구든 8월 19일 이후 본인의 정치적 입장을 표명하는 것에는 당헌·당규 위반을 매우 신중하게 다룰 것"이라며 "우리가 정치적 고려는 철저히 배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당원 모두가 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언행으로 건전한 정치토론 풍토를 지켜가는 것이 국민과 당원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리위는 지난 19일 낸 입장문에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 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당내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데 대해 윤리위가 경고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특히 입장문에 "당내 정치적 자중지란이 지속되는 것은 더이상 방치되어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과 당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은 현재의 정치적 위기에 대해 누구의 책임을 묻기 이전에 위기 극복을 위해 끊임없이 성찰하는 집권여당의 정상적인 모습을 되찾는 것"이라고 강조한 대목이 나오자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도 이어졌다.

입장 발표하는 이양희 윤리위원장
입장 발표하는 이양희 윤리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시작 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비공개로 열린 윤리위는 최근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의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2.8.22 srbaek@yna.co.kr

이날 윤리위 회의는 최근 수해 복구 봉사현장에서의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 등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한 것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었고, 당일과 다음날 세 차례에 걸쳐 공식 사과하고 국회 예결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놨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직권으로 김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10분께부터 비공개로 회의를 시작했다. 윤리위 회의 절차상 김 의원의 징계 논의와 관련해 이날 당장 결론을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