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 아이오닉 6 사전계약 첫날 3만7천대…최다 기록 경신

송고시간2022-08-23 08:45

댓글
현대차 아이오닉 6
현대차 아이오닉 6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현대차[005380]는 첫 세단형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의 사전계약 첫날 계약 대수가 3만7천446대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날 아이오닉 6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이는 기존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인 아이오닉 5의 2만3천760대를 1년 반 만에 1만3천686대 초과한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6의 혁신적 내·외장 디자인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공력 성능을 기반으로 한 뛰어난 주행가능거리, 새로운 전기차 경험을 선사하는 신기술 등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이오닉 6는 6.2㎞/㎾h의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소비효율, 산업부 인증 기준 524㎞에 달하는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기 저항계수(0.21), 매끈한 유선형 외장 디자인과 사용자 중심의 최적화된 실내 공간, 역동적 주행성능과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이 특징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아이오닉 6는 세계 주요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독일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는 "아이오닉 6는 외장형 액티브 에어플랩 등 다양한 공력 분야의 기술들이 대거 적용돼 양산차 중 최고 수준의 공기역학 성능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는 "몇 년 전, 현대차는 클래식하면서도 현대적인 영감을 반영한 프로페시 콘셉트카의 매끈한 디자인으로 미래를 예언했다"며 "바로 그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한 양산차인 아이오닉 6는 복고적인 모습과 미래적인 모습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호평했다.

독일의 '아우토빌트'(Auto Bild) 역시 "아이오닉 6가 긴 휠베이스를 갖췄다는 것은 실내 및 뒷좌석에 넓은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신경을 썼다는 것"이라며 "현대차가 누에고치 콘셉트라고 언급한 내용처럼 탑승자들은 아이오닉 6의 실내에서 거실에 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아이오닉 6 실내
현대차 아이오닉 6 실내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n2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