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희연 "초중등 코딩 교육 필요하지만, 필수화에 부작용 우려"(종합)

송고시간2022-08-23 16:42

댓글

"추경예산으로 기금 적립은 합리적 행정모델이고 칭찬받을 일"

"내년 초까지 전자칠판 초5∼고3 전면도입 추진"

질문 답하는 조희연 교육감
질문 답하는 조희연 교육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2학기 학사 방안 관련 발언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2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날 정부가 발표한 초·중등학교 코딩교육 필수화 방안에 대해 부작용이 우려된다면서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교육감은 23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교육부 등 정부 부처의 디지털 인재 양성 종합 방안과 관련해 "미래 교육의 한 요소로 강화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컴퓨터 사고력을 갖게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치열한 입시경쟁 상황에서 코딩 교육 필수화가 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며 "사교육 등 예상되는 문제를 직시하면서 교원 확충 등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인력양성에서도 수도권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수도권과 지방이 공존하는 정책 설계를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조 교육감은 교육청 추가경정예산안이 기금 적립 등을 이유로 서울시 의회에서 처리가 지연되는 것에 대해 "기금 적립은 합리적인 행정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부금이 많아졌을 때 방만하게 쓰지 않고 기금으로 적립하는 것은 합리적인 행정 모델이고 어떻게 보면 칭찬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3조7천337억 원 규모의 추경안을 시의회에 제출했으나 시의회 교육위원회에 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심사가 보류됐다. 추경예산의 약 70%인 2조7천억 원을 각종 기금의 여유 재원으로 적립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였다.

교육부 '초·중등 교육에서부터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 수립'
교육부 '초·중등 교육에서부터 디지털 인재양성 종합방안 수립'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오석환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이 2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디지털 인재 양성 종합방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8.22 kjhpress@yna.co.kr

조 교육감은 "기금을 적립하지 않고 예산을 써버리면 '방만하다'는 반대 의견이 있을 것"이라며 "교육부 요구사항에 따라 교육재정안정화 기금을 적립하는 것이고, 단지 그 금액이 많은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교육청은 추경 편성이 늦어지면 집중호우 피해 학교에 대한 복구 지원이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각 학교가 입은 피해의 경우 자체 복구가 가능한 공사는 학교에서 우선 집행한 후 교육청에 신청하도록 하고 큰 피해를 봤거나 예산 규모가 큰 경우 교육청에서 기술 지원과 '지방자치단체 재해복구예산 집행요령'에 따른 예비비 등을 지원한다.

김필곤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국장은 "수해 복구가 시급하다. 예비비가 현재 20억 원 정도 있고 추경에 100억 원을 요청했다"며 "지난 18일까지 피해 추산액이 이미 100억 원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집중호우로 인해 서울 관내 100개 학교와 기관이 피해를 봤고 관악구 신림동에서는 다세대주택의 발달장애 가족 중 초등학교 6학년생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조 교육감은 "집중 호우로 관악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이 희생되는 가슴 아픈 사고가 있었다"며 "재난에 취약한 주거환경에서 비롯된 참사로, 장애와 빈곤, 돌봄 결여와 기초학력 부진의 고리를 반드시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의 전자칠판(컴퓨터와 연결된 칠판에 특수 펜으로 판서하는 시스템) 사업 확대에 서울시의회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데 대해 조 교육감은 "전자칠판 만족도가 83%이다"며 "부정적 반응이 조금 있었는데 이를 보완한 전자칠판들이 많이 나와 있어서 지금은 빨리 설치해달라는 요구가 대부분"이라고 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5월 전자칠판 사업 대상 학교 업무 관련 교직원 1천6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했더니 이 중 83%가 '전자칠판이 학생 교육력 제고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바 있다. 교육청은 추경 예산 1천500억원을 전자칠판 설치에 편성하는 개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교육청은 전자칠판 설치에 학급당 1천만원이 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전자칠판에 대해 "예산만 있다면 연말이나 내년 초에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전체를 대상으로 설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장상윤 교육부 차관이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과 관련해 "시도교육감협의회와 함께 (교부금과 관련한) 협의체 구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시도교육감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조 교육감은 "시도교육감 협의회에서는 교육부의 공식 제안을 받은 바 없으며 별도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이 문제에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위험한 하굣길
위험한 하굣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경문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폭우로 인해 산사태가 발생한 후문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2.8.16 yatoya@yna.co.kr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