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김동연에 "정치 그렇게 하지 말라" 작심 비판

송고시간2022-08-23 12:55

댓글

김 지사의 '1기 신도시 공약 파기' 공세에 "무지하고 무책임…얄팍한 이익 노려"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발언하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23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김동연 경기지사를 향해 "무지하고 무책임한 정치적 발언으로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정치 그렇게 하지 말라"고 작심 비판했다.

원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한 취임 100일 기념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김 지사의 '공약 파기' 주장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부가 2024년까지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고 주장하며 "정부와 별개로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경기지사는 신도시 재정비에 대한 아무런 권한이 없다. 도시정비 기본계획 수립과 지구지정, 안전진단 실시, 조합설립·사업계획 인가, 준공 처리 등이 모두 (도지사가 아닌) 시장의 전적인 권한인데 뭘 하겠다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또 "일부 주민들이 정책에 불만을 제기하는 것을 틈타서 정치적으로 공약 파기로 몰고 가고 경기도가 해주겠다고 하는데 무지하고 무책임한 정치적인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안 그래도 여러 걱정거리가 많은 (1기 신도시) 주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키는 것은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정치 그렇게 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원 장관은 "정치적으로 발언했다면 유감이고, 잘 몰라서 마음만 먹으면 빨리해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며 "정치적으로 혼란을 주고 얄팍한 이익을 누리려 하지 말고, 국토부가 5개 시와 추진하는 것을 잘 지켜보라"고 덧붙였다.

dk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